가나안이 열리는 곳

하나님께서는 사십년 동안이나 하루도 빠짐없이 공급하셨던 만나를 가나안 땅을 밟기 전에 돌연 그치셨습니다. 스스로를 책임질 수 없는 자는 가나안에도 들어갈 수 없기 때문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신앙생활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그곳에서 성도가 애굽과 광야에서 처럼 주권없는 노예처럼 사는 것을 원치 않으셨습니다. 그들은 자유자가 되기위해 스스로 자립할 수 있어야 했습니다.

이때문에 율법은 정교하게 사람을 스스로 서도록 제시하고 있습니다. 추수때 밭주인은 모서리는 남겨두고 떨어진 이삭은 줍지말아야 했습니다.


왜 다 거둔 후 창고에서 나누어 주라고 하지 않았을까요?

그것은 철저히 사람이 홀로 설 수 있도록 배려하신 자활 장치였습니다. 자립하지 못한 사람은 어떤 은총과 배려로도 도울 수 없기 때문입니다.

복음은 우리를 홀로 설 수 있도록 완벽하게 준비된 프로그램입니다. 성령은 우리를 지배하기 위해 오신 분이 아니라 돕는 자이십니다.

성도는 더 이상 세상과 자신에 대해 노예가 아니라 자유하는 아들입니다. 성령은 우리가 바른 선택과 결정을 하도록 도와 스스로 서게 하시는 분입니다.

홀로 스스로 설 수 없는 자는 결코 더불어 살 수도 없습니다. 자기가 이해받는 일과 자기의 입장 외에는 관심이 없기 때문입니다. 늘 자기 문제안에 사람을 끌여들여 소란스럽게 해야만 합니다.

자신의 문제 속에 하나님을 끌어들이려는 것도 바른 믿음이 아닙니다. 오히려 하나님이 주신 문제 속에 자신을 맞추는 것이 믿음입니다.

가나안이 열리는 곳이 바로 그 곳이기 때문입니다...



조회수 3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이것은 그들이 보기는 보아도 알지 못하고 듣기는 들어도 깨닫지 못하게 하사 언제라도 그들이 회심하여 자기 죄들을 용서받지 못하게 하려 함이니라 하시고” (마가복음 4:12) “주께서 가라사대 그날 후로는 저희와 세울 언약이 이것이라 하시고 내 법을 저희 마음에 두고 저희 생각에 기록하리라 하신 후에 또 저희 죄와 저희 불법을 내가 다시 기억치 아니하리라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