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을 위한 기도

기도(祈禱)란 한자의 형상이 하나님 앞에서 사람이 손을 날카롭게 모으고 자신의 생명을 구하는 모습으로 되어 있습니다. 기도는 사람의 사소한 필요를 채우기 위한 것이라기보다 온 삶을 통해서 찾고 얻어야 할 가치를 구한다는 것입니다.

벼린 날 끝이 파랗게 한 줄로 서야 무엇이든 벨 수 있듯이 기도는 생명을 위해 애매한 염원이나 허접한 요구사항을 나열하는 것이 아니라 구하는 바가 분명하고 무디지 않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아이를 낳을 때 산고가 있고, 과녁은 닿을 때까지 실패가 있듯 기도의 언어는 마음이 성숙하기까지 꼭 담아야 할 말을 맴돌거나 설익고 허튼 단어를 들추기 때문에 어설프고 답답합니다.

그러나 눈앞에서 자기의 기대와 계산이 깨어지고 마음이 긴 연단의 터널을 지나고 나서 바라 볼 대상과 사실이 분명해지면 기도는 이때부터 하나님에 대한 아첨이나 종교적인 주문이 아닌 하나님과 삶을 건 대면이 되어 간절해지게 되어 있습니다.

이렇게 때가 차고 마음이 정해져야 기도의 언어는 날카로와 지고 마음에 품은 기도는 한 치의 오차 없는 단어 안에 담기게 됩니다. 마침내 정제된 기도의 언어를 갖게 되면 이미 응답을 확신하게 됩니다. 분명한 기도의 언어란 하나님께로부터 온 것이기 때문입니다.

사실 우리가 기도의 응답을 받지 못하는 것이 안타까운 것이 아니라 우리 안에 일생을 걸고 드릴 기도의 언어를 갖지 못한 것이 문제입니다. 주님은 얼마나 하나님의 마음을 오롯이 담으셨기에 자신을 말씀이라고 하셨을까요.. 주의 마음이 내 마음의 언어로 자리 잡지 못해서 아직도 이토록 무딘 삶의 자리를 맴돌고 있기에 그 말씀이 사모가 됩니다.

부디 이 가을에는 초라한 우리 기도의 언어도  영글게 하옵소서...

조회 1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가복음 4:12

“이것은 그들이 보기는 보아도 알지 못하고 듣기는 들어도 깨닫지 못하게 하사 언제라도 그들이 회심하여 자기 죄들을 용서받지 못하게 하려 함이니라 하시고” (마가복음 4:12) “주께서 가라사대 그날 후로는 저희와 세울 언약이 이것이라 하시고 내 법을 저희 마음에 두고 저희 생각에 기록하리라 하신 후에 또 저희 죄와 저희 불법을 내가 다시 기억치 아니하리라

마음의 안식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 그러면 너희 마음이 쉼을 얻으리니 이는 내 멍에는 쉽고 내 짐은 가벼움이라 하시니라.” (마11:28-30) 주님이 “안식(구원)”을 위해 내게 오라고 하신 것은 사람이 수고와 짐이 하나님을 떠나 스스로 인생을 살기 위함에서

말의 권세를 잘 사용해야 합니다.

“그 집이 이에 합당하면 너희 빈 평안이 거기 임할 것이요. 만일 합당치 아니하면 그 평안이 너희에게 돌아올 것이니라 누구든지 너희를 영접도 아니하고 너희 말을 듣지도 아니하거든, 그 집이나 성에서 나가 너희 발의 먼지를 떨어 버리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심판 날에 소돔과 고모라 땅이 그 성보다 견디기 쉬우리라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라 너희 속

  • 유튜브 사회 아이콘
  • 메오 사회 아이콘

Adress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 124 굿모닝프라자 3층

3F, 124, Gumi-ro, Bundang-gu, Seongnam-si, Gyeonggi-do, Korea

Call

010-9552-6061

© 2018  분당북부교회
 

nba_logo_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