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은 확신으로 얻는 것이 아닙니다

죽어가는 사람에게는 천국에 대한 보장만으로도 복음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산 사람에게 죽어서 천국을 보장하는

복음이란 보험이상의 의미일 수 없습니다.

죄의 형벌이 두려운 사람에게 용서는

복음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죄의 세력앞에서 무력하고 죄에 물든

본성 때문에 애통하는 사람들에게 용서란

공허한 복음일 뿐입니다. 구원이 창조자와 대면과 회복된 관계를

의미한다면 죄란 다름 아닌 그를 등진

삶의 방식과 태도입니다.

보험상품은 이해득실을 따지고

나서 가입하면 됩니다. 그러나 복음은 그렇지 않습니다.

지금까지의 삶과 가치관으로부터 돌아서고

죄를 미워해야 받을 수 있습니다. 아들을 따르려면 죄된 본성을 십자가에

내어주어야 가능합니다.

복음이 구원을 얻는 쉽고 편한 길로서

믿어져선 안됩니다. 희생과 헌신 없이, 자기부인과 주를 사랑함이

없이도 영원한 운명이 보장되었다는 거짓된

확신에 배부르다면 어쩌면 우리는 아직도

복음안에서 주와 관계없는 사람일 수 있습니다.

어떤 그리스도인은 죽을 때 까지 자기의

구원을 의심하고 놀라워했다고 했습니다.

아마 너무 커다란 구원의 복 앞에서 초라한

자신의 모습 앞에서 느낀 두려움 때문일

것입니다. 맡기신 이름과 은총이 너무

과분해서 생긴 의심일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은 특별한 사람들에게만

허락되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성경은 이것을 교회에 주신

복이라고 하십니다. 주의 이름 때문에 희생과 댓가를 지불하여도

여전히 그를 사랑하는 신부에게 주어질

유업이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래서 헌신 없이 십자가 없이 눈물 없이,

본성대로 욕심대로 믿는 복음을 미워합니다.

주를 따르지 않으면서도 흔들림 없는 확신을

배격합니다. 그러기에는 우리가 받은 복음은

너무 영광스럽고 대면하는 주님의 낯이

이토록 생생하기 때문입니다.

확신이 우리를 구원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랬다면 주앞에서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천국문 앞에서 거절되지 않았을 것입니다. 왼편 염소들은 확신이 부족해서

버림받은 것이 아니었습니다...

조회 2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가복음 4:12

“이것은 그들이 보기는 보아도 알지 못하고 듣기는 들어도 깨닫지 못하게 하사 언제라도 그들이 회심하여 자기 죄들을 용서받지 못하게 하려 함이니라 하시고” (마가복음 4:12) “주께서 가라사대 그날 후로는 저희와 세울 언약이 이것이라 하시고 내 법을 저희 마음에 두고 저희 생각에 기록하리라 하신 후에 또 저희 죄와 저희 불법을 내가 다시 기억치 아니하리라

마음의 안식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 그러면 너희 마음이 쉼을 얻으리니 이는 내 멍에는 쉽고 내 짐은 가벼움이라 하시니라.” (마11:28-30) 주님이 “안식(구원)”을 위해 내게 오라고 하신 것은 사람이 수고와 짐이 하나님을 떠나 스스로 인생을 살기 위함에서

말의 권세를 잘 사용해야 합니다.

“그 집이 이에 합당하면 너희 빈 평안이 거기 임할 것이요. 만일 합당치 아니하면 그 평안이 너희에게 돌아올 것이니라 누구든지 너희를 영접도 아니하고 너희 말을 듣지도 아니하거든, 그 집이나 성에서 나가 너희 발의 먼지를 떨어 버리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심판 날에 소돔과 고모라 땅이 그 성보다 견디기 쉬우리라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라 너희 속

  • 유튜브 사회 아이콘
  • 메오 사회 아이콘

Adress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 124 굿모닝프라자 3층

3F, 124, Gumi-ro, Bundang-gu, Seongnam-si, Gyeonggi-do, Korea

Call

010-9552-6061

© 2018  분당북부교회
 

nba_logo_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