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걷는다는 것은

오랫동안 괴롭히던 어깨 수술이며 바깥 집회로 인해 밀린 숙제처럼 접어두었던 길을 나그네 새벽짐을 싸듯 이제 다시 떠납니다.

처음에 부담반 호기심반 나선 길이 벌써 두 해가 가까이 지났네요 이젠 좀 이골이나고 나서기가 쉬워야하는데 제겐 여전히 생소하고 낯선 길처럼 이렇게 조바심하며 예민해집니다.

여행비용 좀 아껴보려고 중국내 항공권을 파는 사람과 연결하여 구매하려고 했더니 저같이 어리숙한 사람만 골라서 어찌해보려는 사람만나 가슴앓이를 떠나기 전날 밤까지 하다가 겨우 잠들었습니다

일정을 일부러 늘려잡아 항공권을 포기하든지 돈을 더 내라고 요구하는 상술에 분한 마음이 들어 뒤척거리는데 문득 마음이 차분해지고 원래 제가 있었던 자리로 앉는 듯한 평온함이 생겼습니다.

'내가 보내는 길이고 앞에 되어질 일정도 내가 정하는 것이 아니냐?' 사실 하루를 더 머물면 문제가 간단해 지는 것인데 공연히 호들갑을 떨고 속상해 한 제 모습이 부끄러워졌습니다.

하나님이 여시면 늘 제가 기대하지 못한 일들을 만났고 사람의 실패조차 그의 손에서 선을 지어내는 도구가 되는 법인데 고약한 상술에 마음이 상해 그만 주의 손을 보지 못했습니다

사실 처음가는 지역이고 처음 만나는 사람들이어서만 아니라 무엇인가 열매를 보고 승전보를 들고 들어와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었기 때문에 더 마음이 모질어지고 오기가 생겼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종이 주의 손에 있지 않으면 무슨 수로 일을 할 수 있겠으며 그가 앞서 행하지 않으면 무슨 수로 길을 갈 수 가 있겠습니까?

근심하며 누운 제 마음에 이성보다 설명할 수 없는 평안함이 먼저 찾아와 위로하셔서 새벽에 주섬주섬 일어나 채비를 하였습니다

종은 다시 주의 평안함으로 길을 나섭니다. 목자장이신 주께서 오실때까지 이길을 계속 갈 수 있도록 교회의 이름으로 가기 때문에 믿음없는 종들도 조금은 더 담대해지도록 간절히 기도해주십시오



조회 1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가복음 4:12

“이것은 그들이 보기는 보아도 알지 못하고 듣기는 들어도 깨닫지 못하게 하사 언제라도 그들이 회심하여 자기 죄들을 용서받지 못하게 하려 함이니라 하시고” (마가복음 4:12) “주께서 가라사대 그날 후로는 저희와 세울 언약이 이것이라 하시고 내 법을 저희 마음에 두고 저희 생각에 기록하리라 하신 후에 또 저희 죄와 저희 불법을 내가 다시 기억치 아니하리라

마음의 안식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 그러면 너희 마음이 쉼을 얻으리니 이는 내 멍에는 쉽고 내 짐은 가벼움이라 하시니라.” (마11:28-30) 주님이 “안식(구원)”을 위해 내게 오라고 하신 것은 사람이 수고와 짐이 하나님을 떠나 스스로 인생을 살기 위함에서

말의 권세를 잘 사용해야 합니다.

“그 집이 이에 합당하면 너희 빈 평안이 거기 임할 것이요. 만일 합당치 아니하면 그 평안이 너희에게 돌아올 것이니라 누구든지 너희를 영접도 아니하고 너희 말을 듣지도 아니하거든, 그 집이나 성에서 나가 너희 발의 먼지를 떨어 버리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심판 날에 소돔과 고모라 땅이 그 성보다 견디기 쉬우리라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라 너희 속

  • 유튜브 사회 아이콘
  • 메오 사회 아이콘

Adress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 124 굿모닝프라자 3층

3F, 124, Gumi-ro, Bundang-gu, Seongnam-si, Gyeonggi-do, Korea

Call

010-9552-6061

© 2018  분당북부교회
 

nba_logo_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