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을 위한 죽음

삶의 끝에 붙은 것이 죽음이고 죽음은 삶의 연장선 위에 놓여있습니다. 죽음은 삶과 불연속선이 아니라 생생한 삶의 한 날과 붙어 있습니다. 죽음은 잘못된 것이나 없어야 할 것이 아니라 삶의 일부이며 필연입니다. 삶이 물 흐르듯 했으면 죽음이란 관문이지 재앙이나 단절일 수 없습니다. 다음 문장을 위한 한 문장의 자연스런 마침표가 되는 것이지요.

죽음을 향하는 삶의 방향을 살피고 자기 자신의 죽음을 진지하게 헤아려보는 순간 현재의 삶에서 모든 허위와 과장을 떼어낼 수 있고 죽음을 넘어선 삶의 가치와 방향이 확연하게 드러나게 됩니다. 짧은 쾌락과 욕망, 다툼과 방황이란 물거품 같이 떠오르게 되고 비로소 깊고 장대한 삶의 물줄기는 영원을 향해야 함을 알게 됩니다.

성경은 성도의 죽음을 귀중히 보신다고 했습니다. 사람들과 다를 바가 없는 생물학적 죽음을 왜 소중하다고 했을까요? 죽음은 삶의 가치의 완성이요 살아온 길의 종착점이기 때문입니다. 무엇 때문에 살아왔고, 삶의 방향이 어디를 향했는지가 죽음 속에 고스란히 담겨있기 때문에 생명 값이 다르겠지요..

성도는 하나님의 아들의 고귀한 죽음위에서 태어나서 죽음을 초월한 삶으로 부르심을 받은 자들입니다. 죽음으로 소멸될 가치에 사로잡히지 않는 생명을 가진 자들입니다. 그래서 성도는 그 죽음을 본받아 날마다 죽을 수 있습니다..




조회 1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가복음 4:12

“이것은 그들이 보기는 보아도 알지 못하고 듣기는 들어도 깨닫지 못하게 하사 언제라도 그들이 회심하여 자기 죄들을 용서받지 못하게 하려 함이니라 하시고” (마가복음 4:12) “주께서 가라사대 그날 후로는 저희와 세울 언약이 이것이라 하시고 내 법을 저희 마음에 두고 저희 생각에 기록하리라 하신 후에 또 저희 죄와 저희 불법을 내가 다시 기억치 아니하리라

마음의 안식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 그러면 너희 마음이 쉼을 얻으리니 이는 내 멍에는 쉽고 내 짐은 가벼움이라 하시니라.” (마11:28-30) 주님이 “안식(구원)”을 위해 내게 오라고 하신 것은 사람이 수고와 짐이 하나님을 떠나 스스로 인생을 살기 위함에서

말의 권세를 잘 사용해야 합니다.

“그 집이 이에 합당하면 너희 빈 평안이 거기 임할 것이요. 만일 합당치 아니하면 그 평안이 너희에게 돌아올 것이니라 누구든지 너희를 영접도 아니하고 너희 말을 듣지도 아니하거든, 그 집이나 성에서 나가 너희 발의 먼지를 떨어 버리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심판 날에 소돔과 고모라 땅이 그 성보다 견디기 쉬우리라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라 너희 속

  • 유튜브 사회 아이콘
  • 메오 사회 아이콘

Adress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 124 굿모닝프라자 3층

3F, 124, Gumi-ro, Bundang-gu, Seongnam-si, Gyeonggi-do, Korea

Call

010-9552-6061

© 2018  분당북부교회
 

nba_logo_2.png